■ 이영동 프로필
■ product review
■ 국내 오디오 야사
■ 오디오 광고와 nude
■ Sitemap

     회사탐방   장인소개   신제품   오디오첫걸음   오디오교실   NEWS   Q&A   AJ HOME
  앰플리
파이어
튜너 녹음기 레코드
플레이어
카트리지 콤팩트
디스크
플레이어
스피커 카 오디오 오디오
액세서리
레코드와
테이프
보다
좋은소리를
듣기 위한 시도
AV시스템  
   앰플리파이어 :   1    2    3    4    5    6    7    8   
   앰플리파이어의 선택 :   1    2    3    4    5    6    7    8    9    10    11    12    13    14    15    16   
   앰플리파이어의 사용법 :   1    2    3    4    5    6    7    8    9    10    11    12    13    14    15    16    17    18    19    20    21    22    23   
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 24    25    26    27    28    29    30    31    32    33    34    35    36    37    38    39    40    41    42    43    44   
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 45    46    47    48    49   

스피커 시스템을 통해 재생되는 소리가 어딘지 모르게 답답하거나 '싸~'하는 잡음 신호가 음악과 함께 들려나올 때는 톤 조정부를 조절하게 된다. 그런데 음질 부족의 원인이 앰플리파이어보다 스피커 쪽에 있을 때는 톤 컨트롤에 의존하지 않아야 한다. 물론 저음역을 올려주면 저음이 강해지기는 하지만 음이 약화되기 쉽다.

입력되는 신호를 조정해 주는 것이 톤 컨트롤의 본래 활용법으로 강조감을 억제하는 것은 원인이 어디에 있든 음질의 약화를 수반하는 것이 아니므로 자유롭게 조절해 사용하는 것이 좋다. 만약 입력되는 신호음을 높이거나 낮추어주어야만 만족한 소리가 나올 때는 장치 그 자체를 개선해 주어야 하며 톤 컨트롤로 그 문제를 보완하는 것은 본래의 사용법과는 거리가 먼 것이다.